2022.03.23

평택공장 신규설비의 불합리요인 제거, 돌발지전 최소화를 이루어내다.

2021 올해의 대한인 수상, 평택전기반 / 조복남 반장 2021 올해의 대한인 수상, 평택전기반 / 조복남 반장
평택공장은 작년부터 분주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. 신규설비들이 하나씩 설치되면서 오작동이나 불합리한 요인없이 안정적으로 가동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평택공장의 매우 중요한 관심사였는데요. 2021 올해의 대한인 상을 수상한 평택전기반 조복남 반장은 신규설비의 불합리요인을 제거, 돌발지전 최소화, 개별개선활동을 통한 전력 원단위를 개선하는 등 신규설비 안정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습니다. RNRN대한제강에 입사한지는 얼마나 되었으며, 현재 어떤 업무를 하고 있는지.RNRN2008년 7월에 입사했습니다. 벌써 14년째네요. 시간이 벌써 이렇게 지났는지 새삼 놀랬습니다.RN2011년도에 평택공장에 발령 받아 숨가쁘게 지나온 거 같습니다. 압연조업이 지전 없이 연속조업이 될 수 있도록 전기 설비의 불합리한 공정 개소, 프로세스 등을 개선하고 유지보수 업무를 하고 있습니다.RNRNRN2021년 올해의 대한인 상 수상을 축하드립니다. RNRN생각지도 못한 큰상을 받게 되어 한편으로는 조금 부담스럽고 너무 감사드립니다. 이번에 직선철근 생산하는 신규설비의 가동 안정화를 빠르게 정착시킬 수 있도록 애써주신 평택공장의 모든분들께 감사 드립니다.RN생산 초기에 신규설비 매커니즘과 프로세스를 이해 하는데 어려움도 있었지만, 하나하나 해결해 나감으로써 신규설비의 이해도가 많이 높아진 거 같습니다. 올 7월에 시험 가동 예정인 BWS(빌렛 용접)LINE이 조기에 안정화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.RNRN *BILLET WELDING SYSTEM : 2개의 빌렛을 용접하여 GAP TIME을 줄임으로써 생산성과 회수율을 향상시키고 생산비용을 줄이기 위해 1996년 일본 SPCO에서 최초 개발한 설비 .RNRNRN평택공장에 근무하시면서 이 공장만의 특징, 자랑거리, 고충이 있으시다면RNRN평택공장은 코일철근과 직선철근을 생산할 수 있는 2개의 라인으로 구성 되어 있습니다.RN2개의 라인이 존재하는 만큼 관리 헤야 되는 설비 또한 많습니다. 한쪽 라인으로 생산하는 동안 다른 라인은 보수를 해야 되니, 기존의 코일철근만 생산할 때보다 직원들의 피로도가 더 많을 것 같습니다. 하지만 그만큼 직원들의 스킬은 2배로 성장할 것이라 생각합니다. RNRN
평택전기반 / 조복남 반장 평택전기반 / 조복남 반장
평택전기반 / 조복남 반장 평택전기반 / 조복남 반장
회사에서 반장이라는 직책과 가정에서 남편으로서의 모습에서 자신에게 주는 평가는?RNRN24시간 돌아가는 공장에서 일하다보니 공장가동에 있어서 예기치 못한 장시간 돌발지전 발생 시 해결을 위해 휴일 또는 야간이라도 회사에 출동해야 되는 입장입니다. 그나마 가족들이 잘 이해를 해줘서 고맙고, 늘 미안한 마음입니다. 회사와 가정 모두에 미안한 마음을 적게 가지도록 더 안전하게 일하고 불합리한 개소도 많이 찾아 개선하도록 하겠습니다.^^RNRNRN업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개인적인 취미나 방법이 있다면?RNRN코로나 창궐 전에는 가족들과 캠핑을 자주 다녔습니다. 애들과 시간을 같이 보낼 수도 있고, 저녁엔 와이프랑 불멍을 때리면서 진솔하게 얘기 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. 장작을 태우면서 아무 생각 없이 불꽃을 바라RN보면 심취하면 스트레스도 잊혀지고 힐링이 되어 참 좋았던 것 같습니다. RNRNRN2022년을 맞이해 새로운 각오나 목표가 있다면RNRN우선 안전한 무재해 사업장을 만드는 것은 기본이구요. 7월에 예정된 BWM 설비의 조기 안정화가 올해의 주요목표입니다. 현재 지전율이 0.7%정도 되는데 월 지전율 ZERO 라는 목표를 달성해 보고 싶습니다. 이를 위해 잠재적인 지전요인을 찾고 개선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.RNRNRN대한제강은 타 회사에 비해 어떤 회사라고 생각하세요?RNRN제가 타 회사 경험이 많지 않아서 우리 회사는 어떤 문화를 가진 회사다,라고 말씀 드리긴 어렵지만 , 제가 사원으로 입사했을 때와 14년이 지나 반장이 된 현재와의 변화를 비교해 보면 물론 입장의 차이가 있지만 ‘다름’에 대한 이해와 존중의 변화가 있다고 봅니다. 각 개개인의 가치관에서 나오는 생각의 차이를 나와 틀림이 아닌 다름으로 인식하는 부분이 많아진 것 같습니다. 이해의 폭이 넓어졌다고 해야 할까요. 이런 인식의 차이가 행동으로도 보여지는 듯 합니다. 그런 한사람 한사람의 행동들이 하나의 조직문화가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.RN
평택전기반 사무실 평택전기반 사무실